同乐城客服官网同乐城客服官网


tlc188官网

두산이 선택한 김대한 "이도류? 김태형 감독에게 물어봐!"

‘2019 KBO 1차 신인드래프트’가 25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. 휘문고 투수,외야수 김대한이 두산에 지명된 후 전풍 사장(왼쪽), 스카우트 팀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. 최승섭기자 thunder@sportsseoul.com
[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] 공은 두산 김태형 감독에게로 넘어갔다. 지난해 KT에 입단한 강백호(19)에 이어 또 한 번 이도류(투타 겸업) 가능성을 가진 인재가 등장했다. 두산이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륨에서 열린 2019 KBO 신인 1차 지명회의에서 선발한 김대한(휘문고)이 그 주인공이다.김대한은 투수와 외야수를 겸하고 있다. 두산 이복근 스카우트 팀장은 “투수와 타자 모두 프로에서 통할 기량을 갖고 있다고 판단했다”고 말했다. 투수로 150㎞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뿌리고 야수로도 넓은 수비 범위와 빠른 발을 활용한 잠실구장에 특화된 외야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. 이 팀장은 “중학교 때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한 이력이 있다. 그래서 고등학교에서 2학년 때까지 많이 배려를 했다. 3학년 들어 마운드로 복귀한 이유”라고 밝혔다.때문에 프로에서 투수와 타자 중 어느 포지션을 선택할지를 놓고 관심이 모인다.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처럼 이도류로 리그에 데뷔할 가능성이 제기됐다. 이 팀장은 “투수를 하려면 밸런스를 잡는 훈련을 해야 한다. 아직 투구 밸런스를 완전히 찾지 못해 들쑥날쑥하다. 타자로 프로에 들어가려면 2~3년 가량 퓨처스리그에서 기량을 쌓아야 할 것이다. 코칭스태프가 판단하시겠지만 즉시전력감으로 빨리 쓸 수 있는 쪽은 투수”라고 말했다. 선발보다는 불펜에 더 적합하다는 설명이 뒤따랐다.이 팀장의 의견을 종합해보면 김대한이 두산에서 ‘이도류’로 활약할 가능성은 극히 낮아 보인다. KBO리그 특성상 이도류 보다는 투수든 타자든 한쪽을 선택해 집중하는 게 선수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현명한 선택이라는 인식이 강하다.김대한도 “코칭스태프 판단에 전적으로 맡기겠다. 팀에서 하라는 것에 집중해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된다는 생각 뿐”이라며 ‘현명한’ 답변을 내놨다.zzang@sportsseoul.com
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팟캐스트 "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"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[기사제보 news@sportsseoul.com] Copyright ⓒ 스포츠서울&sportsseoul.com

기사제공 스포츠서울

, 1, 0, 8);

欢迎阅读本文章: 徐定飞

同乐城注册

tlc188官网